b

회사 동료가 나와 같은 네 살 연상연하 커플이었다.
5년 연애를 마무리하고 다른 사람과 결혼을 준비 중이다.

나 역시 네 살 연상 연하의 커플이고 4년 연애/결혼 7년차를 향해가고 있다.
동료의 결혼이 잘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지만, 누구의 선택이 잘 됐고 못됐고 어디 있겠는가.
둘 사이의 오랜 정을 어떻게 정리할지 한편으론 그 마음 조금이나마
내 감정으로 와서 마음이 좋지 않다.

나는 당연히 이 모든 행복과 잘살거라 생각하지만 그렇게
쉽게 오진 않는것 같다.
내가 노력하고 이해하고 가꾸어 나가야 갖질 수 있다는 사실을
다시 한 번 깨닫고 내가 지금 얼마나 행복한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본다.

Comments